ROAD FC 019 Main Card Preview (ROAD FC 019 메인 카드 예고)

ROAD FC 19 Riki Fukuda vs Lee Dool-Hee
ROAD FC 19 Riki Fukuda vs Lee Dool-Hee

 

ROAD FC 19 takes place on November 9, 2014 and is headlined with Riki Fukuda versus Lee Dool-Hee.  Here is a look at the fights which top the card in Seoul, South Korea.

 

Riki Fukuda 리키 후쿠다 (21-7) vs Lee Dool-Hee 이둘희 (8-7)
Yoon Dong-Sik 윤동식 (7-8) vs Amilcar Alves (14-5)
Cha Jung-Hwan 차정환 (10-6) vs Alexandre Barros (21-10)
Song Hyo-Kyung 송효경 (1-4) vs Tomimatsu Emi (7-8)

Song Hyo-Kyung (1-4) vs Tomimatsu Emi (7-8)

The only women’s match on the main card will be contested at strawweight (52kg) between South Korean Song Hyo-Kyung and Japanese veteran Tomimatsu Emi.

Song has had a rocky start to her MMA career losing her first four bouts by submission. Being mainly a stand-up fighter, she was overmatched by more experienced opponents with better grappling skills. However, in her ROAD FC debut last July she displayed a much improved ground game and was dominant in the striking department leading to a TKO finish of Hazuki Kimura in the second round.

Tomimatsu Emi has been in the sport of MMA for almost eight years. She has competed against the best in Japan and even going to decision with current UFC strawweight Kailin Curran at PXC 38. Her career has been up and down alternating wins and losses.

Both fighters have their share of submission losses but Emi has experience on her side. Even though Song has not faced the level of competition Emi has, she does possess a height and reach advantage that will be key when they strike on the feet. Emi is tough so it will take a lot from Song to finish her. Do not wait for this fight to go to the mat, if it does expect a lot of scrambles and wild exchanges.

송효경 (1-4) vs. Tomimatsu Emi (7-8)

유일한 여자 경기가 펼쳐지는 strawweight (52kg)는 대한민국 선수 송효경 대 일본 베태랑 선수 Tomimatsu Emi이다.

송효경 선수는 MMA 입문 후, 순탄치 않는 길을 걸었다. 처음 4 경기를 다 서브미션으로 진 선수이다. 주로 스탠딩 파이터인 송효경 선수는 자신보다 훨씬 경험이 많고, 실력차이가 나는 선수를 대상으로 경기를 해왔다. 하지만 지난 6월에 있던 Road Fc 데뷔 경기에서 Hazuki Kimuar 상대로 향상된 그라운드전 능력 보였고, 상대에게 강한 펀치를 날리면서 압박을 하면서 2번째 라운드에서 TKO승리를 얻을 수 있었다.

Emi 선수는 8년동안 MMA의 인기 선수이기도 하다. 일본 최강 선수들과 맞서기도 한 Emi는 최근 UFC Strawweight PXC 38 경기에서 Kailin Curran과 판정까지 갈 만큼 우수한 기량을 가졌다. 하지만 최근 경기들에서 승과 패를 번갈아가며 가져가면서 일정한 수준의 경기양상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두 선수 다 서브미션으로 진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다. 하지만 emi 선수는 송효경 선수보다 더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다. 송효경 선수는 부족한 경험에 비해 높은 키와 리치에 어드밴티지가 있어, 특히 스탠딩으로 경기를 풀어 갔을 때 많은 어드밴티지를 가지고 경기를 운영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에 맞서는 Emi 선수는 강한 선수이기 때문에 송효경 선수의 많은 노력 또한 필요 할 것이다. 그라운드 중심의 경기가 펼쳐진다면 예측하기 어려울정도로 와일드한 두 여자선수의 경기를 보게 될것이다.

Cha Jung-Hwan (10-6) vs Alexandre Barros (21-10)

In the potential fight of the night, Cha Jung-Hwan and Alexandre Barros will face off. Both competitors like to stand and bang which will always result in a phenomenal fight for the fans.

Cha Jung-Hwan has been away from the cage for over a year now. In his last two fights for ROAD FC, he fought to a draw against two other Brazilians, Luis Ramos and Andrews Nakahara. “The Stone Cutter” has some notable wins throughout his career against Pride and UFC veteran Ryo Chonan and BJJ ace Igor Gracie. Both of those wins came via TKO.

His foe, UFC veteran Alexandre Barros, is a multiple Muay Thai champion in Brazil. Having been a professional since 1999, he has fought the likes of UFC Hall of Famer Matt Hughes and UFC veterans Martin Kampmann and Aaron Riley. Before his recent two fight skid, “Baixinho” was on a tremendous six fight winning streak in his native Brazil.

It is no secret that these gladiators will step into the cage and go toe-to-toe. Barros has eight wins by knockout and Cha has two of his own. Despite training with the Carlson Gracie Team, Barros only has two submission victories while Cha holds six wins via armlock or choke. Cha will have the advantage if the fight hits the ground and the edge goes to Barros in the standup department.

차정환 (10-6) vs. Alexandre Barros (21-10)

차정환과 Alexandre Barros의 경기는 스탠딩 위주의 타격전이 될것이며 이는 팬들에게 흥미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차정환은 일 년이라는 기간 동안 열심히 경기를 치른 선수이다. 최근에 있었던 ROAD FC 2 경기에서는 브라질 선수인 Luis Ramos와 Andrews Nakahara 대상으로 두 번 다 비긴 경험이 있지만, “The Stone Cutter”라고 불리는 이 선수는 Pride 와 UFC 베태랑인 Ryo Chonan과 BJJ의 에이스인 Igor Gracie 를 상대로 TKO승리를 거두면서 주목할만한 전적을 가지고 있는 선수이다.

그의 상대인 UFC 베태랑 Alexandre Barros는 무에타이 챔피언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선수이다. 1999년부터 프로로 뛰어온 그는, UFC Matt Hughes, UFC 베태랑 Martin Kampmann 과 Aaron Riley를 상대로 경기를 펼친 적이 있다. 그의 최근 2경기에서 저조한 성적을 보이긴 했으나, “Baixinho(브라질 종합격투기의 대부)”라고 불리는 이 선수는 브라질에서 6경기 연속 승리를 한 경험도 있는 선수다.

이 두 선수는 서로 치고 박는 난타전의 경기를 보여줄 것이다. Barros 선수는 8경기에서 knockout으로 승리를 거둔 적이 있으며, 차정환은 두 경기에서 knockout으로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적이 있다. Barros는 Carlson Gracie Team 과 함께 훈련을 해오면서 단 두 경기만을 서브미션으로 승리를 했지만, 차정환 선수는 암락과 쵸크로 6경기에서 서브미션 승리를 챙겼다. 차정환 선수같은 경우 그가 경기를 그라운드전으로 이끌어 갈 수 있다면 경기를 좀 더 유리하게 풀어 갈 수 있을 것이고, 스탠딩전 양상으로 경기가 진행된다면 Barros에게 좀 더 유리한 경기가 될 것이다.

Yoon Dong-Sik (7-8) vs Amilcar Alves (14-5)

This bout was originally slated to have Yoon Dong-Sik versus Luis Ramos but was cancelled a few weeks back due to an injury to Ramos. However, Amilcar Alves steps in on short notice to fill in for his fellow countryman.

It is hard to believe that Yoon Dong-Sik only has fifteen total MMA fights under his belt even though he is already 42 years old. In his Pride days, he debuted against the legend Kazushi Sakaraba and then went on to face former UFC champion “Rampage” Jackson. Although he lost both fights, people commended him for his bravery and heart. Nevertheless, he does have big wins against elite strikers such as Melvin Manhoef by armbar and Tarec Saffiedine via decision.

Former UFC fighter Amilcar Alves is a Judo and Muay Thai champion in Brazil. He won his first eleven of twelve fights which got the UFC interested. Yet, when he reached the big stage it did not last long for the Brazilian. Alves lost to two high-level wrestlers in Mike Pierce and Charlie Brenneman. Subsequently, he was cut by the organization and he went back to fighting in the smaller shows. He has not competed since his lose to Ben Reiter at SFE 2 in Ecuador almost a year ago.

It seems that Alves has problems on the ground so Yoon should not play around too much on the feet. He needs to utilize his judo to get it to the mat quickly and try for his famous “Dongbar”. If he takes too long, it will give Alves the advantage since he also has five wins by submission. The Brazilian will clearly have more options striking considering he was a Muay Thai champion.

윤동식 (7-8) vs. Amilcar Alves (14-5)

이 경기는 원래 윤동식과 Luis Ramos로 예정된 경기였다. 하지만 경기가 시작되기 몇 주 전에 Ramos 의 부상으로 인해 경기가 취소되었고 대신, Almicar Alves가 Ramos를 대신하여 윤동식 선수와 경기를 펼치게 되었다.

윤동식 선수는 나이가 42인데도 불구하고, MMA 경기가 15개 밖에 되지 않는다. 그는 Pride에서 Kazushi Sakaraba를 상대로 데뷔를 했고, 한때 UFC 챔피언었던 “Rampage” Jackson 과도 대결한 적이 있다. 두 경기 모두 패 했지만, 모든 사람들은 경기에 대한 그의 투지만큼은 인정 해 주었다. 이 후 엘리트 선수인 Melvin Manhoef를 상대로 암바를 통해 승리를 거두고, Tarec Saffiedine과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승을 통해 승리를 따냈다.

과거 UFC 선수인 Amilcar Alves는 유도선수이자 브라질에서 무에타이 챔피언이기도 하다. 첫 열한번에서 열두번째 경기에 승리를 거두자 UFC의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Mike Pierce 와 Charlie Brenneman 선수들과의 빅 매치에서 크게 패배를 당하면서 그 관심은 오래가지 못했다. 이를 계기로 Amilcar Alves UFC에서 방출되었고 그 후, 더 작은 무대에서만 경기를 치를 수 있었다. 2년 전, 에콰도르에서 열리는 SFE 2에서 Ben Rieter를 상대로 패배한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나타내는 선수이다.

윤동식은 Alves이 그라운드전에 약하다는 것을 알고, 이를 염두하고 경기를 운영한다면 경기에 큰 이득을 볼 것이다. 자신의 유도실력을 이용해 링 위에 눕혀 자신의 특기인 “동바”를 사용한다면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경기를 너무 오래 끌고 가게 된다면 5개의 경기에서 이미 서브미션 (submission)을 얻어낸 Alves 에게 큰 어드벤티지를 주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 또한 무에타이 챔피언이였던 Alves 에겐 다양한 기술사용이 가능하므로 틈을 줘서는 안 될 것이다.

Riki Fukuda (21-7) vs Lee Dool-Hee (8-7)

In the main event of the night, Riki Fukuda and Lee Dool-Hee will face off in the middleweight division. This will be Fukuda’s third fight this year for the Road Fighting Championship while Lee will be making his return after a year and a half layoff.

Riki Fukuda is a wrestler with power in his hands. He proved this in his most recent outings against Yoon Dong-Sik and Kim Hee-Seung, defeating both fighters by TKO. The Japanese veteran started his career way back in 2004 and has fought for the best promotions in Japan and the United States. Some of his best victories came against Tom DeBlass and Murilo Rua. Nonetheless, when he reached the UFC in 2011, he had a lackluster stint with two wins and three losses. After being released by the UFC, he is making a resurgence this year with two wins under the ROAD FC banner.

Fukuda’s counterpart, Lee Dool-Hee, is as tough as they come. He has no problem sitting in the pocket and throwing haymakers. In his last fight, he went at Ryo Kawamura with everything he had and it was enough to get the split decision. Since Lee has been in the cage with elite talent such as UFC veterans Yang Dongi and Shane Del Rosario, he will be ready for this bout. After spending most of the year rehabbing his injuries, he is back and ready to perform.

These fighters could step to the center of the cage and throw their fists for fifteen minutes of pure chaos. This fight has the potential to be over quick or go all three rounds. Fukuda could look to grind out Lee if he is not winning in the exchanges while standing. Maybe we will see Lee go for takedowns since he has been training at Team MAD for this fight. Whatever the case, do not go to the bathroom or even blink because it could be over that fast.

리키 후쿠다 (21-7) vs. 이둘희 (8-7)

그날의 메인 경기는 리키 후쿠다와 이둘희의 미들급 매치이다. 올해로 챔피언십을 향한 3번째 경기인 후쿠다의 상대는 일 년 반이라는 휴식 기간을 갖고 돌아온 이둘희다.

리키 후쿠다는 손의 힘이 강한 레슬링 선수다. 최근에 윤동식 김희승 선수 상대로 TKO승을 거두면서 그의 실력을 증명한 바 있다. 최강의 ‘미들급 강자‘인 이 일본 선수는 2004년 프로 선수로 데뷔 후, 일본과 미국에서 한 때 최고의 프로모션으로 경기를 펼친 선수다. 이 선수의 대표 경기로는 Tom DeBlass 와 Murilo Rua를 상대로 승리를 따냈지만 이 두 경기를 제회하고는 2011년 UFC에 입성 이후, 2승 3패라는 다소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이를 계기로 UFC에서 방출 된 후, ROAD FC에서 김희식과 윤동식을 상대로 2승을 따내면서 또 한번의 재기를 꿈꾸고 있다.

후쿠다의 상대인 이둘희도 만만치 않는 상대이다. 근접거리에서의 타격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선수이다. 최근 료 카와무라를 한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아슬아슬한 승리를 거두었다. 그 후, UFC 베테랑인 양동이 선수와 Shane Del Rosario 선수와의 경기를 통해 이번 경기를 철저하게 준비한 상태이다. 부상 회복을 위해 지낸 지난 일년동안, 그는 다시 링위로 돌아와 자신의 기량의 펼칠 준비를 마친 선수이다.

이 두 선수들은 경기 시작하자마자 서로에게 강한 펀치를 쉴 새 없이 날릴 선수들이다. 이 경기는 초반에 빨리 끝나거나 3라운드까지 갈 가능성이 크다. 후쿠다는 스탠딩에서 이둘희에게 강한 압박을 가해 지치게 한 다음, 자기 쪽으로 기세를 돌린 후 경기를 풀어갈 것이고, 그 반면 이둘희는 TEAM MAD에서 훈련한 것처럼 후쿠다 takedown을 통해 후쿠다와 그라운드 중심의 경기를 펼칠 것이다. 상황이 어떻게 되는, 화장실 갈 틈새도 없이 이 경기는 순식간에 끝날 수도 있을 것이다.

Translation provided by Somi Lee and 박준휘